기 본 정 보

제   목

반역기사의 성녀찬탈 2

장   르

학원 판타지

글쓴이

최지인

그린이

VIT-B

펴낸곳

시드노벨

펴낸날

2014년 12월 1일 초판발행

가   격

6,800원

비   고

초판한정 책갈피 동봉


취향에 따른 주관적인 평가

그   림

★★★
- 그림의 체형은 마음에 드는데, 얼굴이 취향이 아님.

이야기

★★★
- 성녀 루이나를 손에 넣지 못하고, 바스티유로 추방당한 주인공 유희. 카테드랄로 돌아가 이니시에 맞서고, 루이나를 되찾기 위해 크리스, 에스더, 레티샤를 이끌고 새로운 반역을 시작한다.

감   상

- 1권을 읽어보지 못해서, 초반에 이야기가 어떻게 돌아가는 건지 파악하기 힘들었다.

- 전체 스토리는 좋았지만, 그 전에 주인공들의 성격이 전혀 취향이 아님.

- 주인공을 좋아한다면서 이리저리 장기말로 써먹고 뒤통수치는 이니스는 개X년, 성녀 빼고 다른 여자 캐릭터들은 소모품으로 생각하는 주인공 유희는 개X놈. 정말 잘 어울리는 한쌍...

- 여장, 여장, 여장... 충격과 공포...

- 마지막의 반전들은 좋았다.

총   평

★★★☆

- 안정적인 문체와 구성의 소설이지만, 취향은 아님. 범작凡作

잡   담

<타입문넷 리뷰 이벤트>


 반역기사의 성녀찬탈 2권입니다.


 타입문넷에서 진행하는 리뷰이벤트를 통해서 받아 읽게 되었지요.


 처음에는 드래곤 프린세스를 노리고 있었지만, 이미 다른 분들이 선점해 버려서 제목이 괜찮아 보이던 이 작품을 골랐습니다.


 전편을 읽지 못한 터라 이야기를 따라잡지 못한 것을 감안하더라도 중반부까지의 이야기는 좀 지루하더군요.


 그래도 쾌락도시의 주인 시온을 만난 이후, 후반부는 충분히 재미있었고, 특히나 마지막에 뒤통수 두 번은 좋았습니다.


 하지만, 이야기와는 별도로 캐릭터들은 너무나도 취향이 아니더군요.


 저는 가벼운 분위기의 하렘물을 좋아합니다.


 기본적으로 라노벨은 밝아야 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작중의 분위기가 지나치게 무겁거나, 세상사에 찌들대로 찌든, 소위 썩은내를 풀풀 풍기는 인물이 등장하는 글을 싫어하는데, 아쉽게도 이 소설이 후자에 해당합니다.


 무슨 주인공이라는게 전부 자기 밖에 모르고, 권력에 눈이 멀어 음모를 꾸미는 걸 아무렇지도 않게 생각하는 건지...


 물론 이야기를 이끌어가는 주력 인물에게만 해당하는 이야기이고, 주변 캐릭터들은 그렇지 않습니다만, 또 이들은 이들대로 과거사 암울하니 이거야 원...


 이야기를 쭉 읽어보면 그럴만한 세계관이긴 합니다만 이런 주인공들이라면, 차라리 양산형 러브코미디처럼 줏대없는 주인공이 주변을 둘러싼 해바라기 여주인공들과 하하호호 좋게좋게 지내는게 낫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하지만 반대로 말하자면 주류 라노벨을 질려하시는 독자의 경우, 충분히 재미있게 읽을 수 있다는 이야기도 됩니다.


 어쨌든 2권을 읽어본 후 1권을 구입할 생각이었습니다만, 주인공들이 제 취향에 전혀 맞지 않아서 여기서 그만 하차해야 할 것 같네요.


Posted by 여울해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