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 본 정 보

제   목

용사가 마왕을 무찌를 때 우리들도 있었다 4

장   르

판타지

글쓴이

맑은날 오후

그린이

토브

펴낸곳

시드노벨

펴낸날

2014년 11월 1일

가   격

7,800원(한정판)

비   고

 2012년 시드노벨 대상 공모전 대상 수상작

마우스패드, 단편집 동봉 한정판, 초판한정 책갈피 동봉


취향에 따른 주관적인 평가

그   림

★★★☆
- 일러스트가 조금 덜 소녀 취향이었더라면...

이야기

★★★★
- 황제의 측근이지만, 용사 일행을 질투하는 쾌속의 검 다드. 자신의 위치를 더욱 높이기 위해 용사 일행을 이용할 음모를 꾸미는데...

감   상

- 어느 정도 예상가능 한, 라이트노벨의 공식대로 진행되는 이야기였다. 그리고, 마지막의 썩은 내는 전혀 취향이 아니다.

- '멸망한 과거의 기계문명이 있다.' 혹은 '이를 이용한다'는 라이트노벨이 국내에도 슬슬 늘어나는 추세인 것 같은데, 이건 나만의 착각이겠지?

- 반전이 있었지만, '왠지 그럴 것 같았어'라는 느낌?

총   평

★★★★
- 재미있게 잘 쓴 수작秀作

잡   담


 시드노벨 사상 최초의 대상 수상작이라는 타이틀이 부러운, 용사가 마왕을 무찌를 때 우리도 있었다 4권입니다.


 이제 슬슬 이야기가 본궤도에 오른다는 느낌입니다.


 흑막도 서서히 모습을 드러내고...


 무엇보다 2권과 3편처럼 하나의 이야기를 둘로 쪼개어 내면서, 한 책에 다른 이야기 2개를 동시에 싣지 않아서 마음에 들었습니다.


Posted by 여울해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