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 본 정 보

제     목

공상과학대전[개정판]1~2

글 쓴 이

야나기타 리카오

그 린 이

후데요시 쥰이치로

옮 긴 이

심재한, 백승엽 / 이남훈, 김채민

펴 낸 곳

대원씨아이(주)

펴 낸 날

2000년 2월 25일, 2002년 2월 25일

가     격

각 권 5,000원

비     고

판매완료~♪



 90년대 말, 2000년대 초에 만화 잡지 뉴타입에서 연재했던 공상과학대전을 만화화한 책입니다.


 당시에는 만화 혹은 영화 속에 등장하는 장면을 '인간 체형의 거대 히어로가 음속을 무사히 돌파하는 것은 말이 안된다, 거대괴수의 체중이 고작 60톤이라는 것은 말이 안된다.'하는 식으로 과학에 기반해서 코믹하게 해석해보는 것들이 잠시 인기를 끌었는데 그 인기의 시발점이 된 글이지요.


 이후 공상비과학대전이라고 해서 만화가 아닌 글만인 형태로 출판되기도 했는데 이들 역시 오래 전의 것들이라 이제는 구할수가 없네요.^.^



Posted by 여울해달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기 본 정 보

제     목

모에! 전차학교Ⅰ~Ⅱ

글 쓴 이

타무라 나오야

그 린 이

노가미 타케시

옮 긴 이

장민성

펴 낸 곳

길찾기

펴 낸 날

2009년 7월 7일, 10월 10일

가     격

11,000원, 15,000원

비     고

판매완료~♪



 이유는 모르겠지만 어찌어찌 구입해 버린 전문서적(?)입니다.^.^


 미소녀들이 등장해서 전차의 분류, 개발사, 각국의 유력전차들을 소개하는 내용으로,  예쁘장한 그림과는 달리 본격적인 밀리터리 서적이라고 생각하면 되겠네요.


 뭐, 이런 쪽으로는 큰 관심이 없어서 이번에 팔아치웠습니다.^.^



Posted by 여울해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인터넷서점 Yes24에서 '퇴마침'의 소설판을 구매한 적이 있습니다.

당시 인터넷서점 자체 이벤트로 구매자를 대상으로, 리뷰를 작성한 사람들중 4명을 뽑아 퇴마침의 만화판을 증정하기로 했었지요.

원작자인 키쿠치 히데유키를 워낙 좋아하는 터라 책을 구매하고는 리뷰를 남겼지요.

그리고는 까맣게 잊어버리고 있었습니다만...

며칠전 집으로 책이 배달되었습니다.

이런 종류의 이벤트에는 당첨되어 본적이 거의 없는지라 기분이 좋더군요.^.^

다만 작화를 담당한 신용관씨의 그림체가 제가 좋아하는 타입이 아니고...

거기다 이야기도 소설판과 똑같아서 집중도와 흥미도는 떨어지더군요.

만화책이 소설보다 먼저 나온것을 감안한다면 소설에 실망을 해야 하는 것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아니면 새로운 내용을 기대했던 제게 문제가 있는 걸지도...^.^a


Posted by 여울해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남자들 대부분이 그렇겠습니다만, 저도 야한 걸 좋아합니다.^.^
실사도 좋지만, 특히 2D화된 이미지들을 좋아하는 편이지요.
그래서 앞서 언급한 소라야마 하지메의 그림들을 찾아보면서 다른 관능적인 그림들도 찾아보았습니다.

출처 : 구글 이미지
그리고 발견한 것이 바로 이 그림이었습니다.
물론 더 에로한 그림들이 많습니다만, 가장 무난한 것으로 골라보았지요.^.^
이 작가의 그림은 게이머들이 흔히 말하는 전형적인 양키센스라고도 할 수 있습니다만...
개인적으로 이런 사실적인 근육질의 남성묘사나 여성묘사에 관심이 있는 편이라 일본쪽의 애니화풍보다는 오히려 더 마음에 들더군요.
보리스 발레조는 페루 출신의 일러스트레이터로 판타지나 sf쪽의 상업적인 작품들을 많이 하고 있습니다.
판타지물 특히나 성애물의 암시가 있는 쪽에서는 독보적인 존재더군요.
일반적으로 신이나 괴물, 남녀 야만족 전사들의 그림을 주로 다루고 남자는 자신이, 여자는 아내를 모델로 하고 있었습니다.
소라야마 하지메처럼 관련 책을 구해볼까 생각했습니다만...
역시나 가격의 압박이...OTL
------------------------------------------------------------------------------------------------------------------------
- 프로필 -
생년월일 : 1941년 1월 8일
출신지 : 페루
거주지 : 미국 펜실바니아주 앨런타운
가족 : 아내 줄리벨(일러스트레이터겸 모델), 전처와의 사이에서 1남 1녀가 있음.(각각 판타지 업계 종사자와 전문사진사로 활동)
공식 홈페이지 : http://www.imaginistix.com/

- 작품 -
- Imaginistix
(2006)
- The Fabulous Women of Boris Vallejo and Julie Bell
(2006)
- The Ultimate Collection (2005)

- Twin Visions
(2002)
- Fantasy Workshop

- Sketchbook

- Superheroes

- Dreams: The Art of Boris Vallejo
(1999)
- Fantasy Art Techniques
(1985)
- Mirage
(1982, reprinted 1996 & 2001)
- The Fantastic Art of Boris Vallejo
(1980)
- Titans

그외 다수

출처 : 위키 피디아
Posted by 여울해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출처 : 구글 이미지 검색

(표정에서 느껴지는 포스가...)

얼마전에 우연히 성인용 웹사이트를 돌아다니다가 한장의 이미지를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금방이라도 그림에서 뛰쳐나올것 같은 현실감과 함께, 실제로 유혹하는 듯한 관능적인 표정의 에로틱한 그림...

출처 : 구글 이미지 검색

(한 에로하는 그림입니다.^.^)

한방에 훅가버려서 어떻게 다른 그림들을 구할수 없을까 돌아다니다가, 어린시절 매체를 통해 자주 보아 상당히 익숙한 그림을 한장 발견했습니다.

출처 : 출처 : 구글 이미지 검색

(무척이나 낯익은 그림 아닙니까?)

80년대 초반 서양의 뮤직비디오나 초창기 컴퓨터 그래픽 영상에 단골손님으로 등장했던 사이보그 미녀.
우리나라에도 광고의 스틸컷등에 많이 사용되어 익숙한 캐릭터죠.
작가가 누군지 너무나 궁금해서 인터넷을 뒤져 봤더니 세계적으로 아주 유명한 일러스트레이터인데다, 한국에서도 미술학도들 사이에서는 널리 알려져 있던 사람이었습니다.
디지털아트의 시초라고도 불리고 있더군요.
더군다나 저런 금속성묘사가 컴퓨터 그래픽이 아닌 오로지 펜터치로만 이루어진 것이라고 하니 정말 대단하죠.
참, 소니에서 개발된 최초의 로봇개, 아이보의 디자인도 담당했습니다.
완전히 반해버려서 일러스트레이터집을 구하려고 했습니다만...
거의 대학 전공서 수준이라서 그런지 가격이 장난이 아니더군요.
지금은 일하느라 책 읽으러 모교에 갈 시간이 없습니다만...
하는 일을 관두게 되면 학교 도서관에 가서 미술분야의 서적들을 뒤져 봐야 겠네요.^.^
------------------------------------------------------------------------------------------------------------------------
- 프로필 -
생년월일 : 1947년 2월 22일
출신지 : 에이메현 이마바리시
약력 : 에이메현 이마지 북 고등학교 졸업
         시코쿠학원대학 문학부 영문과 졸업(전공은 영문학과 그리스문학)
         1967년 그림을 배우기 위해서 중앙미술학원에 입학
         1969년 졸업후 광고대리점 근무
         1971년 프리 일러스트레이터로 독립
공식 홈페이지 : http://www.sorayama.com/

출처 : 위키 피디아 재팬


Posted by 여울해달

댓글을 달아 주세요

관련 기사 주소 : http://media.daum.net/society/others/cluster_list.html?newsid=20090921024719832&clusterid=72968&clusternewsid=20090921024504277&p=hankooki

얼마전 등산을 간다고 하고 집을 떠난 뒤 연락이 두절되었다는 기사가 났던 만화가 우스이 요시토씨가 변사체로 발견이 되었습니다.

국내에서는 '짱구는 못말려'라는 제목으로 알려진 '크레용 신짱'의 만화가인데요.

등산 도중 실족사로 추정된다고 합니다.

개인적으로 좋아하던 작품의 작가라 상당히 아쉽고 안타까운 마음이 드네요.

올해 들어 유명인의 사망소식이 자주 들어오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짱구는 못말려'도 더이상의 신작은 볼수 없게 되었네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Posted by 여울해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눈 쳐진 캐릭터, 정말 싫다.


◇ 출신지 : 미야자키 현 센다이 시 미야자키 구

◆ 기타

초창기에는 학원물을 주로 그렸으나, 1990년대말 부터는 주로 조교를 통해 여러사람의 손을 거치게 되는 내용의 작품을 그리고 있으며, 등장 캐릭터 역시 전부 거유다.
성인취향의 작품에 주력하고 있으며 동인활동은 하고 있지 않다.
좌우명은 'Next One', '구인사가'의 팬이기도 하다.

◇ 작품
단행본
- HAPPY END 1994/1、富士美出版 ISBN 4894210509
- すぅいーとプリンセス 1994/10、富士美出版 ISBN 4894210916
- 感じて・みるく先生 1995/05、フランス書院 ISBN 4829677465
- 水色ぱんぷきん1996/2、富士美出版 ISBN 4894211513
- わがままなクチビル 1997/4 フランス書院 ISBN 4829673559
- 真夜中の聖母 1997/6 富士美出版 ISBN 489421220X
- 迷える子羊 1998/1 フランス書院 ISBN 4829677856
- 恋する女神 1998/9 富士美出版 ISBN 4894212943
- たんぽぽ方程式 1999/6 フランス書院 ISBN 4829678054
- 女神の降る里 2000/2 茜新社 ISBN 487182389X
- 天使の法則 2000/8 富士美出版 ISBN 4894213931
- 牛娘の恋 2002/5 茜新社 ISBN 4871825051
- 妹・プレイ 2002/10 フランス書院 ISBN 482967850X
- 学園まりあ 2002/6 晋遊舎 ISBN 4883802752
- もうひとつの関係 2003/5 講談社 ISBN 4829678615
- 解放の宴 2003/8 茜新社 ISBN 487182599X
- 恥辱の肉人形 2004/1 シーズ情報出版 ISBN 4921105715
- 蘭がゆく!! 2004/1 茜新社 ISBN 4871826368
- 淫らな牝嫁 2005/1 茜新社 ISBN 4871827283
- 桃色カクテル 2005/5 双葉社 ISBN 4575830887
- バージンエッグ2006/5、 双葉社 ISBN 4575832340
- お気に牝まま 2006/6 幻冬舎 ISBN 4344807731

앤솔로지
- 哀・母淫姦 2006/7 モエールパブリッシング ISBN 490302878X

영상작품
- 学園まりあ 〜爆乳ティーチャーズ〜 2002/6 DVD/VHS ハピネット・ピクチャーズ

전자출판
いずれも蒼竜社
- すぅいーとプリンセス
- 真夜中の聖母
- 恋する女神

출처 : 위키 피디아 재팬

◆ 잡설

다른 상업지 작가들과 마찬가지로 군대 있을때 인터넷 번역본을 통해서 알게 된 작가입니다.(지금 그 성인 사이트는 제대로 운영이 되고 있는지 모르겠네요.^.^)

당시에 접했던 번역본들이 대부분 거유물이었기 때문에, 아직 성적인 취향이 정립되지 않았던 저에게 영향을 주게 된 것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지금보면 그다지 제 취향은 아닌 캐릭터들입니다만(특히나 얼굴이...) 당시에는 거의 말년이라 시간도 많았고, 또 그림만이 아니라 내용도 알 수 있었던 몇 안되는 작가였기 때문에 즐겨봤던 기억이 나네요.

소개글에 쓴 것처럼 확실히 처음에는 밝은 분위기의 학원물이었는데 나중에는 정말 제가 싫어하는 쪽으로 진행이 많이 되더군요.^.^a

2006년을 마지막으로 작품이 나오지 않고 있는데 왠일인지 그다지 기다려지지는 않네요.^.^;

Posted by 여울해달

댓글을 달아 주세요


◇ 거주지 : 카나가와 현


◆ 기타

주로 코어매거진(만화 핫밀크, 만화 방가이치<ばんがいち>, 코믹 메가 플러스, 코믹 0EX), 프랑스서원(フランス書院, 코믹 파피포)에서 활동하는 성인만화가.
일시적으로 '코믹 쾌락천'이나 '코믹 영식'에서 활동한 적도 있으며, '有無らひ'와 공동 작업을 하고 있다.
스승은 '天王寺きつね'.
많은 성인용 만화 잡지에서 왠지 색기넘치는 퀄리티의 그림체로 어필하고 있으며, 여성이 쾌락에 점점 빠져들어 타락해가는 내용을 주로 그리고 있다.
필명인 '山文京伝'은 에도 시대의 유명 작가인 '山東京伝'에서 유래되었으며, 동인서클인 '삼각 에이프런(さんかくエプロン)'을 주도하고 있다.

◇ 작품
- 단행본
ホットミルクコミックス
(コアマガジン)
- 灼熱の炎(1995年)
- 10after(1996年)
- 緋色の刻 上巻(1998年)
- 緋色の刻 下巻(1998年)
- Sein【ザイン】(1999年)
- 窓のない部屋(2000年)
- 砂の鎖 1巻(2001年)
- 砂の鎖 2巻(2005年)
- READINESS【レディネス】(2008年)
- 蒼月の季節(2008年)

Xコミックス(フランス書院)
- 禁断の方程式(1995年)
- 頃刻の迷夢(1996年)
- おねーさんとあそぼうっ!(1997年)
- 笑顔のすべて…(2000年)
- 七彩のラミュロス 1巻(2007年)

애니메이션
- 緋色の刻 〜巻乃壱〜(2001年、以下巻乃完まで同じ)
- 緋色の刻 〜巻乃弐〜
- 緋色の刻 〜巻乃参〜
- 緋色の刻 〜巻乃四〜
- 緋色の刻 〜巻乃完〜
- 山姫の実 第一巻 M江(2007年)

출처 : 위키 피디아 재팬

◆ 잡설

은근히 하드한 내용의 작품을 많이 그리는 작가입니다.

그림체만 보면 그다지 하드할 것도 없고, 잘 그리는 것 같지도 않지만, 그림체 자체는 왠지 모를 중독성이 있습니다.

군대에서 처음 봤을때도 '뭐야 이건... 나도 그리겠네'라는 생각을 했었을 정도였는데 보다보니 왠지 정이 간다고나 할까요?

여하튼 그렇습니다.

내용은 상당히 하드한데 개인적으로 가장 싫어하고 역겨워하는 3대 장르 중 하나인 수간도 심심찮게 다루고 있습니다.(정말 이건 인간의 존엄성 문제죠... 이런 걸 즐기는 인간들은 머리에 뭐가 들었는지...)

작품이 애니메이션화까지 되는 걸 보면 일본내에서도 상당한 인기를 끌고 있는 듯 하며, 데뷔 이래 지금까지 롱런하고 있는 몇 안되는 상업지 작가라는 점에서 신뢰랄까 뭐 그런 감정이 듭니다.

Posted by 여울해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naver.com/musangub BlogIcon 무상겁 2009.07.20 11: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쎄요... 수간물은 많아야 서너편밖에 없는데,,
    수간망가라도 다른의미가 부여되있다는걸 모르시는듯,,

    • Favicon of https://haedal.tistory.com BlogIcon 여울해달 2009.07.24 09: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확실히 수간이 등장하는 작품은 몇 편되지 않습니다.
      성급하게 일반화 시켜서 수간만을 그리는 만화가처럼 묘사한 것은 제 실수입니다.
      죄송합니다.
      그나저나 수간에 부여된 다른 의미라... 과연 그게 어떤 것일지 궁금해 지네요.
      가능하시면 설명 좀...

    • 방문자 2011.02.05 00:40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이고 무상겁씨

      아무리 수간물이 좋아도 이런 식으로 병크쉴드를 치시면 어쩝니까

  2. 아크모스 2009.07.30 11: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보 감사합니다 이렇게 자세히 나온곳도 없네여..

    저도 봤는데..수간도 수간이고 존엄성 문제도 있고.....

    하지만 더 마음에 걸리는건...엔딩이 골떄린다는.....

    비색의각 뺴고 산희의 시리즈 보면은 전부다 여자가 아들 남편 다버리고

    홀라당 떠나버린 다는 것이 마음에 짠 하다는....망가 보다가 충격 좀 먹음 ;;

    망가가 다 그렇지만 이 분은 엔딩부분에서 사정없이 후벼 파시는게 있는...

    츠야츠야라는 작가분도 이분 작품보고 망가를 그리기 시작했다는 글을 본거같은데..

    그래도 츠야츠야 작가분은 엔딩은 나름 해피라서 괜찬다고 느껴지네여...

    다시한번 정보 감사합니다....

  3. 2009.07.30 11: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4. 2009.07.30 18: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5. 2009.08.01 10: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6. 2009.08.01 15: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7. 2010.06.10 21: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8. 2010.11.25 23: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9. sss 2012.04.27 18: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인간거 보면 진짜 빡쳐돌아버림 특히 마지막에 그지같이 끝내는경우가 많아서 괜히 열폭함ㅋㅋ

  10. ㅇㅇ 2019.03.05 20: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유키의 마을보고 신안여교사 성폭행사건떠오르더군요.
    소름끼쳤네요


◇ 생년월일 : 2월 18일(생년은 불명)

◆ 출신지 : 미야기 현

◇ 데뷔 : 1988년 코단샤 주간 소년 매거진 'P.S.抱きしめたい(p.s 꼭 껴안고 싶어)'

◆ 홈페이지 : http://www.d-lovers.x0.com

◇ 기타

카지와라 타케시라는 필명으로 일반 코믹지에 데뷔.
1989년 주간 소년 매거진에 계속해서 '나의 여름, 비너스 이야기'와 '그녀는 델리킷'을 연재하게 되는데, 이 작품에서 여자 캐릭터의 유방을 필요 이상으로 강조하기 시작했다.
당시 초유(超乳)묘사는 일부 계층에게서 화제를 불러 일으켰고, 연재 당시 특별 캐릭터 인형이 제작되는 등, 이후 연재되는 만화와 애니메이션의 여성 캐릭터에게 큰영향을 끼쳤다고 한다.
대표작인 블루 아이즈는 10년이상 연재를 계속하고 있는 대표작으로 상업지에서는 상당히 드문 일이다.(연재 잡지는 코믹 세라핌 -> 코믹 미카엘 -> D-Angel ->만천(曼天) -> Cross순으로 변했으며, 단행본 9권까지 발행중이며, 출판사는 모두 히트 코믹스다.)

◆ 작품

  にしまきとおる명의

- BLUE EYES

- D-Cup LOVERS

- Scarlet Desire


カジワラタケシ명의

- 彼女はデリケート!

- SPLASH!

- ぼくのパート2

- 純平!美女ON!


출처 : 위키 피디아 재팬

◆ 잡설

군복무 시절 접한 상업지 작가입니다.(이 소릭, 이젠 지겹네요...)

처음 봤을때는 도무지 적응이 안되는 캐릭터의 가슴 크기에 당황했던 기억이 있습니다.

전혀 취향이 아닌 그림체였지만 당시 드물었던 한글화(모 성인 사이트에서 한글화한 파일이 돌아다녔습니다.) 작품이라서 점점 익숙해지게 되었지요.

사실 이 만화를 통해서 개인적인 취향을 알게 되었던 것일지도 모르겠습니다.(아니면 취향이 정립되기 시작한 계기였을지도...)

Posted by 여울해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박홍근 2010.12.07 11: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작가거 어디서 구히나여 ㅋㅋㅋ 완결을못바서리 어디서구하지 ㅋㅋ

디어보이즈의 주인공


◇ 생년월일 : 1967년 7월 5일

◆ 출신지 : 니가타현 카시와자키시

◇ 학력 : 동경 애니메이터 학원 졸업

◆ 데뷔 : 1987년 월간 소년 매거진 '2人におまかせ(두사람에게 맡겨줘)'

◇ 수상 : 2007년 고단샤 만화상 소년부문 수상

◆ 홈페이지 : http://www.g-shop.co.jp/yagami

◇ 작품 :
 - 2人におまかせ
 - Dear Boys
 DEAR BOYS THE EARLY DAYS
 DEAR BOYS ACT2
 DEAR BOYS ACT3
- G-Taste
『G-taste』全7巻
『G-taste 4と2分の1』全1巻
『G-taste コスプレ・スペシャル』全1巻
『G-taste 水着スペシャル』全1巻
『G-taste フェチの快楽』全1巻
『動くG-taste』全1巻
『コスチューム着せ替えペーパー G-taste & 動くG-taste』全1巻

출처 : 위키 피디아 재팬

◆ 잡설
역시 군복무 시절 알게 된 만화가지만, 전문 상업지 작가는 아닙니다.

물론 상업지 비스무리한 일러스트집을 그리고 있긴 합니다.

개인적으로 일본 만화가 중에서 여성 캐릭터를 잘 그린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몇 명 있는데(고스트 바둑왕의 오바타 타케시와 공수도 소공자 미노루의 작가 - 이름은 모르겠네요, 그리고 야가미 히로키) 그 중에서도 첫 손에 꼽을 정도로 잘 그립니다.

척 봐도 거유에 글래머, 요염한 얼굴의 여성 캐릭터만 그리는데다가 처음 접한 작품도 성인용 작품인 'G-taste'였으니, 청소년 대상 코믹을 그리리라고는 꿈에도 생각하지 못했었지요.

웹서핑을 하다가 슬램덩크와는 다른 분위기를 풍기는 청소년 농구만화의 일러스트를 보게 되었고(만화와 게임만큼이나 농구를 좋아합니다.) 이것이 소년지에 연재되는 'Dear Boys'라는 작품이라는 것을 알고는 최신간부터 빌려봤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G-taste의 주인공이 농구부 감독으로 등장하는게 아닙니까...

당황해서 검색해봤더니 이 작품이 작가의 사실상 대표작이더군요.

Dear Boys 자체는 슬램덩크 이전에 연재를 시작해서 후발주자인 슬램덩크와 함께 일본에 농구붐을 일으키는데 일조를 했고, 94년에 슈퍼 패미컴, 2003년에 플레이스테이션2로 게임으로 발매, 애니메이션으로까지 제작된 인기작이었지만 슬램덩크에 비한다면 그림체에서는 뒤지지 않으나 농구묘사라던지 고증(?)이 부족한 편이라 재미가 없었지요.

그리고 머리에 떠오른 생각은 '성인용 작품이나 계속 그려주세요.'였습니다.

요즘은 Dear Boys에 힘을 쏟고 있는 탓인지, G-taste가 잠잠한데 빨리 신작좀 내줬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그래봤자 엔고현상으로 그림의 떡이 되겠지만요...
Posted by 여울해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dddo86.egloos.com BlogIcon 센프 2009.01.13 19: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G급 가슴 만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