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표지의 저작권은 해당 제작사에 있습니다. ※
※ 사진의 불펌을 금지합니다. ※

제목 : 페르소나4(Persona4)
장르 : 롤플레잉
품번 : SCKA-20132
발매일 : 2008년 10월 31일
제작 : 아틀러스(Atlus)
발매 : SCEK
용량  : DVD 1매(+1CD)
=======================================================================================================================

얼마전 옥션에서 OST를 동봉한 초회판이 비교적 싼가격에 떴길래 냉큼 집어온 녀석입니다.^.^

일본에서는 2008년 7월 10일에 발매된 작품으로, 전작인 페르소나3가 국내에서 좋은 평가를 받은데 이어 이 작품 역시 최고라는 찬사를 받았지요.

하지만 한국 게임시장의 고질적인 문제인 불법복사 때문에 판매량은 저조했습니다.(인터넷에서의 출처불명 정보에 따르면 전작인 3는 겨우 7,000장 정도가 팔렸다는군요.)

게임잡지의 리뷰를 보면 전작에서 전혀 발전하지 않는 그래픽이 옥의 티라고 하는데 개인적으로는 이 정도의 그래픽도 충분히 훌륭한 것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다른 게이머들은 모르겠지만 저는 게임의 재미는 그래픽에서 비롯되는게 아니라고 생각하기 때문이죠.

화사한 색감과 BGM을 보컬송으로 처리한 센스는 여전하고 한글화의 수준도 높습니다.

다만 동영상의 캐릭터 디자인이 전작과 마찬가지로 엉성해 보이는 것이 좀 아쉽군요.

아직 FES도 다 클리어 하지 못했는데, 이건 언제 클리어할지...^.^;
Posted by 여울해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상단부터 AV, S-Video케이블


(AV케이블)


(S-Video케이블)


TV : 알파스캔 팜므 TLED 24 HDTV
카메라 : 보급형 올림푸스 FE-160
조건 : 접사○, 플래시×

타이틀 : 데드 오어 얼라이브2
새턴과는 달리 한눈에도 케이블간의 차이가 확연하네요.

모니터에 직접 연결하는 VGA박스라는 물건이 있습니다만 그것은 아직 제가 구하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VGA박스로 연결하게 되면 S단자는 비교도 되지 않는 화질을 자랑한다고 하더군요.

빨리 구해야 될텐데...^.^;

2011. 2. 17. 내용갱신
Posted by 여울해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상단부터 RF, AV, S-Video


(RF케이블)


(AV케이블)


(S-Video 케이블)


TV : 알파스캔 팜므 TLED 24 HDTV
카메라 : 보급형 올림푸스 FE-160
조건 : 접사○, 플래시×
타이틀 : 신세기 에반게리온 세컨드 임프레션

눈으로 봤을 때는 케이블 간의 차이가 확연한데, 막상 사진으로 찍고보니 그다지 차이가 큰 것 같지 않아 보이네요.

RF단자와 다른 케이블과의 차이는 한눈에도 확연합니다만 AV와 S단자는 언뜻 보기에는 별차이가 없어 보입니다.

하지만 자세히 보면 오른쪽 하단의 '최초부터 게임을 시작합니다.' 문장에서 두 케이블간의 선명도에서 차이가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사실 브라운관 TV라면 그 차이가 좀 더 확실히 드러납니다만 LCD TV에서는 둘다 그놈이 그놈이라...^.^;(새턴이라는 하드의 한계지요.)

2011. 2. 17. 내용갱신
Posted by 여울해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sonora.tistory.com BlogIcon 소노라 2010.12.27 19: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색감의 미묘한 차이가 있네요.


제목 : 신세기 에반게리온 강철의 걸프렌드(新世紀エヴァンゲリオン 鋼鉄のガールフレンド)
장르 : 어드벤처
품번 : GS-9194
발매일 : 1998년 3월 26일
제작 : 가이낙스(Gainax)
발매 : 세가 엔터프라이시스(Sega Enterprises)
용량  : CD 2매
================================
1997년에 피씨용으로 발매되었던 '신세기 에반게리온 강철의 걸프렌드'의 세가새턴용 컨버전 게임입니다.

발매 당시 '키리시마 마나'라는 신캐릭터를 앞세워 대대적인 판촉전을 펼쳤으며 한창 에바가 인기몰이를 하던 시기라 이목을 끄는데는 성공했습니다.

하지만 정작 발매된 게임은 당시로서는 엄청난 고사양을 요구한대다 전형적인 마우스 클릭 어드벤처였고 게임시스템도 불편하기 그지 없어 대사 스킵 불가, 일직선 진행(마지막에 등장하는 세개의 선택지를 선택하는 것으로 엔딩이 바뀝니다.), 거기다 세이브와 로드 메뉴는 정해진 파트에서만 가능한 등 유저 편의를 배려한 흔적도 찾아 볼수 없었습니다.

피씨판은 디스크4장의 분량으로 국내에도 한글화되어 발매되기도 하였지만 국내판에서는 마지막 엔딩곡이 삭제되어 있습니다.(마나의 가슴노출 엔딩은 살아 있는데 말이죠.)

이후로 플스판과 새턴판도 발매가 되었는데 플스판은 동화상이 느려지거나 끊기고 로딩시간이 긴 것이 문제였고 반면 새턴판은 이런 문제점은 없었지만 플스판과 함께 마나의 가슴노출 엔딩이 삭제되어 있지요.

다만 게임성은 어떻든 그 세계관이나 캐릭터 자체는 상당한 인기를 끌어서 많은 2차 창작물(동인소설, 만화)이 등장하기도 했고 플스2와 PSP로도 2006년과 2009년에 게임이 발매되었습니다.

하나같이 평가는 좋지 않았지만 말이죠.^.^;

게임이라기보다는 디지털 코믹의 성격이 짙은 소프트라고 보면 되겠습니다.

Posted by 여울해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shinlucky.tistory.com BlogIcon 신럭키 2010.10.13 16: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건 정말 추억의 그 게임 ^_^;
    중학교때 친구네서 세가세턴을 했던 기억이 나는군요


제목 : 데드 오어 얼라이브 익스트림 비치 발리볼(Dead or Alive Xtreme beach volley ball)
장르 : 스포츠(?)
발매일 : 2003년 2월 14일
제작 : 테크모(Tecmo)
발매 : 세중 게임 박스
용량  : DVD1매
===============================================================================================================================

게임성은 그럭저럭인 수준이지만, 매력적인 글래머 여성 캐릭터들로 큰 히트를 치는 대전 게임이 있습니다.

바로 데드 오어 얼라이브.

엑스박스로 발매된 이 게임은 데드 오어 얼라이브에의 매력적인 여성들만(!)  등장하는, 일단은 비치발리볼 게임입니다.

하지만 발리볼은 곁다리 일 뿐이고, 사실은 여성 캐릭터들의 매력을 감상하는것만이 목적인 게임입니다.(저에게는 말이죠.^.^)

당시에는 야겜으로 불리는 성인용 PC게임을 제외하고는 이런 컨셉을 가진 게임이 전무했기에 DOAX의 발매는 게이머들에게 충격 그 자체였고, 오직 이 게임을 위해서만 엑스박스를 구매하는 게이머들도 생겼을 정도였습니다.(저도 그렇고요.)

한마디로 표현하자면 남성의 본능을 관통한 게임.

여기까지만 들어보면 3D퍼블리셔의 THE시리즈 같은, 그래픽만 그럴듯하고 게임성은 영 꽝인 게임을 생각할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의외로 비치 발리볼 모드도 잘 꾸며져 있어서 버튼 두개로 배구게임을 무리없이 즐길수 있는데다, 중독성도 있어서 아무 생각없이 플레이를 하다 시계를 보면 2-3시간은 훌쩍 지나있는 게임성을 자랑합니다.

게임의 승리로 획득한 자금을 사용해 수영복(!)을 구입해 맘에 드는 캐릭터들에게 선물을 해서 입힐 수도 있고...^.^

어둠의 방법까지 동원하면 삐~한 모드까지...

다시 한번 말하자면 역시 남성의 본능을 관통한 게임.

게이머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남성들의 절대적인 지지로 대히트를 기록했고, 국내에서도 나름 이슈를 만들며 선전했지요.

후속작인 360용 소프트도 구입해야 하는데 말이죠.^.^

Posted by 여울해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제목 : NBA LIVE2005
장르 : 스포츠
발매일 : 2004년
제작 / 발매 : 일렉트로닉 아츠(Electronic Arts)
용량  : DVD1매
===============================================================================================================================
제가 스포츠, 액션, 대전 등등 동체시력이나 손놀림을 요구하는 게임을 싫어한다고 말씀 드린 적이 있습니다.

하지만, 단 한가지 예외가 있는데 바로 NBA LIVE시리즈가 그것이죠.

농구를 즐기고 좋아하지만, 다른 농구게임은 잘 플레이 하지 못합니다.

오로지 NBA LIVE뿐이지요.

얼마전 엑스박스를 구매 했었습니다만, 소프트를 거의 구비하지 못해서 동영상 플레이어로만 사용하고 있었는데 인터넷 쇼핑에서 아주 싼 가격에 판매하길래 냉큼 업어왔습니다.

중고품 전문 사이트라 중고제품이 올 줄 알았는데, 의외로 새제품이 왔더군요.

그리고, 다른 게임은 즐기지 못하고 있지만 이 게임만은 짬짬이 시간을 내어 즐기고 있습니다.

손쉬운 조작감과 호쾌한 덩크는 정말 스트레스를 조~금 날려주는군요.

전승으로 시즌을 제패해주마!!!


Posted by 여울해달

댓글을 달아 주세요

※ 표지의 저작권은 해당 제작사에 있습니다. ※
※ 사진의 불펌을 금지합니다. ※


제목 : 동경마인학원 외법첩 혈풍록(東京魔人學園 外法帖 血風錄)
장르 : 시뮬레이션 롤플레잉
품번 : SLPS-25379
발매일 : 2004년 8월 12일
제작 : 샤우트 디자인웍스(Shout! Designworks)
발매 : 마벨러스 인터랙티브(Marvelous Interactive Inc.)
용량  : DVD1매(+1)

==============================

우리나라에서는 거의 인지도가 없지만, 물 건너 일본에서는 엄청난 인기를 구가했던 게임입니다.

과거형인 이유는 벌써 6년 전의 작품이기 때문이지요.(플스1까지 따지면 10년...)

소위 왜색이라는 것이 너무 짙어서 국내에 들어오기 힘들거라고 생각합니다만, 사쿠라 대전의 경우를 보면 꼭 그렇지만도 않을 것 같네요.

원래는 플스1으로 발매되었던 게임인데 해상도를 높이고 시나리오와 등장인물을 추가해서 내놓은 완전판이라고도 할 수 있습니다.

플스1판으로도 정말 재미있게 플레이했지만 시나리오와 등장인물이 추가되었다는 말에 며칠전 주저 없이 질렀지요.

하지만 직장 생활 때문에 진득하니 즐길 시간이 없다는 것이 참... OTL
Posted by 여울해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엑스박스(XBOX)

게임 2010.02.23 19:48

◇ 발매일 : 2001년 11월 15일(미국)
                2002년 12월 23일(한국)

◆ 제작사 :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

◇ 제원
- 주기억장치 : 펜티엄3 코퍼마인 733MHZ(커스텀)
- 그래픽엔진 : NV2A 233MHZ(마이크로소프트와 엔비디아 공동개발)
- 사운드 : 엔비디아 MCPX
- 메인메모리 : 64메가바이트(삼성 혹은 하이닉스제)
- DVD롬, 내장 유선 이더넷

◆ 국내출하 : 24만대(정확하지 않음)

◇ 세계출하 : 2400만대(2006년 10월 현재)

이상 출처 : 위키피디아

◆ 잡설
이번달에 월급받자마자 개조된 제품이 싸게 매물로 나왔기에 얼른 업어온 녀석입니다.

마이크로 소프트에서 게임시장 석권을 노리고 만들어낸 최초의 하드웨어로, 드림캐스트로 망한 세가를 밀어내고 세계 3대 비디오게임기의 자리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당시 드림캐스트, 게임큐브, 플레이스테이션2와 경쟁구도를 이뤘는데 일치감찌 탈락한 드림캐스트는 제외하고서라도 다른 하드웨어를 압도하는 성능을 자랑했습니다.

비디오 게임기 제작에 관한 노하우가 없었던 마소는 모든 부품을 다른 회사에 아웃소싱하고 자신들은 조립만 하는 형태로 생산하면서 많은 이슈를 낳기도 했지요.

하지만 북미권에서의 선전에 비해서 아시아권에서는 플레이스테이션2에 완전히 압도당하며 처참한 패배를 할 수 밖에 없었는데, 플스2의 본바닥이라는 것은 둘째치더라도 아시아 지역의 문화적 특성을 이해하지 못한채 서구권의 시각에 입각한 게임만을 제작/출시 했기 때문에 실패는 예상된 것이기도 했습니다.

한국에서 엑스박스는 게임기라기보다는 동영상 재생 전문, 혹은 에뮬레이터 전문 머신으로 개조되어 인기를 끌었는데요.

컴퓨터와 흡사한 구조 때문에 다른 게임기에 비해서 해킹이 용이했고, 그에 따라 홈브류 소프트들이 봇물터지듯이 개발되었습니다.

제가 이번에 엑박을 구매한 목적도 게임보다는(가지고 있는 정품 게임이라고 해봐야 DOAX밖에 없으니) 슈퍼패미콤, 메가드라이브, 패미컴, pc엔진 같은 고전게임과 아케이드 게임을 돌리기 위해서 였습니다.

거기다 플레이스테이션1도 에뮬레이팅이 가능하더군요.^.^a

동영상의 경우는 최근의 고화질/고용량의 코덱을 사용한 것들은 제대로 된 재생이 불가능합니다만, 그래도 대부분의 동영상은 무리없이 돌아가 주고 있네요.^.^

Posted by 여울해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kariere.tistory.com BlogIcon 클레망스 2010.02.27 21: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게임에 대한 지식이 하나도 없어서요. ^^;;;
    월급타자마자 지르셨군요. ㅋㅋㅋㅋ


제목 : 슈퍼로봇대전64(Super Robot Wars64)
장르 : 시뮬레이션 롤플레잉
품번 :
발매일 : 1999년 10월 29일
제작 / 발매 : 반프레스토(Banpresto)
용량  : 카트리지 1매
=======================================================================================================================
닌텐도64를 소유는 하고 있습니다만, 닌텐도의 게임기는 거의 즐기지 않는터라(큐브나 ndsl, wii등등) 소프트를 구매하지는 않고 있습니다.

하지만, 예외적으로 구매한 게임이 2개가 있는데 하나가 택틱스 오거64, 다른 하나가 슈퍼로봇대전64입니다.

택틱스 오거의 경우는 국내 잡지사의 평점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아 구입하게 된것이고, 슈로대64의 경우가 제가 빠지지 않고 즐기는 소프트였기에 구입하게 된 것입니다.

슈로대가 CD매체로 넘어오면서 사운드라던지 그래픽은 화려해졌지만, 로딩이라는 것이 생겨서 그다지 쾌적하지 못한 게임을 즐긴것에 반해, 카트리지로 발매된 슈로대64의 경우는 로딩이 거의 없어 정말 빠르고 즐겁게 게임을 즐겼습니다.

이때까지도 뻣뻣한 포즈로 휭하고 전진해서 효과표시 하나만 생기고 데미지가 뜨는 방식이었지만, 로딩이 없으니 플스나 새턴판보다 훨씬 진행속도도 빨랐고, 리셋 짤짤이를 하기도 편했지요.(슈로대의 특징이라고 할 수 있는 화려한 전투신은 이 다음 작품인 슈퍼로봇대전 알파에서 채택하게 됩니다.)

거기다 등장하는 로봇들도 메이저 로봇대전에서는 보기 힘든 것들이 다수 등장해서 개인적인 흥미도 끌어고요.

또, 시리즈 최초로 합동공격 시스템을 채택하기도 했고, 3차 로봇대전 만큼은 아니지만, 방대한 스토리와 분기로 여러번 플레이하기에도 딱 좋았지요.

단점이 있다면 그당시로서는 생각도 못했겠지만, 전투신 스킵이 없다는 것 정도였고, 카트리지의 용량관계상 음성지원이 되지 않는다는 것도 아쉬웠습니다.

참, 그 전 까지 실제 제작을 하던 윙키 소프트와 결별하고 반프레스토에서 독자적으로 만든 첫번째 작품이기도 합니다.
Posted by 여울해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제목 : 오우거 배틀64(Ogre Battle64)
장르 : 시뮬레이션 롤플레잉
품번 :
발매일 : 1999년 7월 14일
제작 : 퀘스트(Quest)
발매 : 닌텐도(Nintendo)
용량  : 카트리지 1매
=======================================================================================================================
전작이었던 택틱스 오거 이후 4년 만에 발매된 정식 후속작입니다.

전작인 슈퍼 패미컴판 택틱스 오거의 바로 전 이야기이자, 플스1 - 새턴용 전설의 오우거 배틀의 바로 다음 이야기를 다루고 있습니다.

닌텐도 64로 발매된 게임의 그래픽 자체는 동시기의 CD매체 게임보다 화려하지 않지만, 아기자기한 맛이 있고, 이런 캐릭터들로 풀어내는 이야기들이 상당히 재미있습니다.

거기다 분기에 따른 스토리의 변화도 많아서 한번의 플레이 만으로는 전체의 이야기를 제대로 알 수 가 없습니다.

다만, 난이도가 좀 있는 편이라 시뮬레이션 롤플레잉 게임이라고 하면, 알파 이후의 로봇대전 정도의 난이도를 생각하고 덤벼든다면 제대로 클리어 하지도 못하고 게임오버가 되기 십상입니다.

따라서 다른 SRPG게임보다는 좀더 깊은 생각후에 플레이 할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스토리는 상당히 뛰어나지만, 일본어 독해가 되지 않는 우리나라에서는 게임 그래픽만 보고 게임을 할 것인지 말 것인지 결정하는 경우가 많아서 크게 히트를 치지 못했습니다.

물론 시기가 시기인지라 정식 발매는 당연히 되지 못했고요.

이후에 제작사는 폐업을 한 상태라 어떤 매체가 되었든 후속작이 나오기는 힘들어 보입니다.

일단은 스퀘어쪽에서 이 게임의 저작권을 가지고 있다는 소리를 들은 듯 한데...(전작의 히트후 제작 스텝의 대부분이 스퀘어로 이적을 했습니다.)

후속작이 나오게 된다면 섣불리 3D화 하지 말아 줬으면 하는 바램이 있습니다.
Posted by 여울해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estel.tistory.com BlogIcon 아스라이 2009.09.30 21: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슈퍼패미콤용 전설의 오우거 배틀 이후로 팬이었습니다. 저는 클리어는 못했지만 아는 녀석중에 근성으로 엔딩본 녀석도 있고... 진행중 우연히 프린세스를 얻고 기뻐 날뒤었던 기억도 있네요(특수능력이 그 부대 전원의 공격회수 +1이었죠). 지금은 한글패치까지 나와서 한글로까지 즐길 수 있건만, 택틱스 오우거는 슈패용으로는 일어판 뿐이더군요. 적어도 영어이기만 해도 알아들을 수 있는데 말이죠. 새턴이나 플스용은 해보질 못했고, 닌텐도 64는 에뮬로 접해봤습니다만, 아직은 에뮬에 버그가 있어서 제대로 하기는 어렵더군요. 후속작을 간절히 기다리고 있긴 합니다만, '퀘스트'의 주인공들이 이미 다들 흩어지거나 스퀘어로 가버려서 어떨지 모르겠네요. 파이널 판타지 택틱스는 참 재밌게 했고 엔딩도 봤습니다만, 역시 오우거 본연의 분위기가 그립습니다.

    • Favicon of https://haedal.tistory.com BlogIcon 여울해달 2009.10.03 20: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택틱스류의 게임은 템포를 조절할 수 있어서 좋아하는 편이지요.
      한글화된 게임이었으면 좋겠지만, 국내에서는 많이 팔리지 않으니 요원한 일이 아닐까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