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경배'에 해당되는 글 3건


기 본 정 보

제   목

이단의 마왕과 리버레이터 4

장   르

판타지

글쓴이

임경배

그린이

JJ_1

펴낸곳

시드노벨

펴낸날

2014년 12월 1일

가   격

6,800원

비   고

양판소설가 임경배의 라이트노벨 데뷔작

초판한정 책갈피 동봉, 2중 표지


취향에 따른 주관적인 평가

그   림

★★☆
- 표지에만 신경쓴 것 같다. 내부 컬러 일러스트나 흑백 일러스트는 그냥 순정만화 그림체...

이야기

★★★☆
- 그란디오스의 부활로 혼란에 빠지고 내전 상태에 들어간 제국. 그 와중에 소르만 시에서의 일들로 졸지에 성녀가 되어버린 마왕 레이시와 칼스 일행들은 위무를 위해서 전쟁이 발발하기 직전의 전장으로 향하는데...

감   상

- 임경배 씨의 글은 이거 밖에 읽어본 적이 없지만, 여전히 라이트노벨이라기보다는 판타지 소설의 냄새가 진하다.

- 마지막의 전개는 충분히 예상했지만, 그래도 그 부분 덕분에 다음 권까지는 사봐야 겠음.

총   평

★★★☆
- 라이트노벨로서는 여전히 부족하지만, 읽을만한 판타지 소설. 일러스트만 취향이었어도... 범작凡作

잡   담


 판소계에서 이름 높은 임경배 씨의 라노벨입니다.

 하지만 여전히 라노벨이라기보다는 판소의 느낌이 더 강하네요.

 라이트노벨 부분보다 판타지 부분이 더 재미있으니...


 뭐, 되지도 않는 러브 코미디가 나오는 것보다는 좋지만 말입니다.^.^

 일러스트가 너무 마음에 들지 않아서, 이번 권만 읽고 팔아버리려고 생각했었습니다만, 다음 권까지는 사봐야 겠네요.


 그리고 예상한대로 주인공은 주인공의 루트를 착실히 밟고 있습니다.^.^


 그래야 팔리니 당연한 것이기도 하고, 개인적으로는 그것이 오히려 더 재미있는 것 같기도 하고...


Posted by 여울해달

 기 본 정 보

제   목

이단의 마왕과 리버레이터 2

장   르

판타지

글쓴이

임경배

그린이

JJ_1

펴낸곳

시드노벨

펴낸날

2014년 1월 1일

가   격

6,800원

비   고

양판작가 임경배의 라이트노벨 데뷔작

초판 한정 책갈피, 2중 표지, 신년카드 동봉


취향에 따른 주관적인 평가

그   림

★★

 내부 일러스트 좀 어떻게 해봐...

이야기

★★☆

 마법과 검술을 동시에 사용하는 까닭에 마왕일지도 모른다고 의심받는 천재소녀 이실린. 자신을 두려워하는 다른 사람들과 달리 한치의 의심도 없이 마왕이 아니라고 단언하는 칼스. 과연 소녀의 운명은?

감   상

 - 이실린이라는 캐릭터는 마음에 듦.
 - 표지까지 떡하니 차지하고 있지만 내용에서 이실린이 차지하는 비중은 그리 높지 않다.

 - 라이트노벨에서 뭔가를 가르치려 드는 것 같은 묘사는 좀... 사람마다 생각하는 것이 다르니...

총   평

★★☆

 10년이 훌쩍 넘은 작가의 글밥이 있으니 문장구사는 상당히 뛰어나지만 정작 라노벨로써의 재미는 여전히 없다. 졸작拙作

잡   담

 확밀아 코드가 동봉된 1권을 사면서 같이 구입해 본 2권입니다.


 이실린이라는 캐릭터는 마음에 들었지만, 정작 등장이나 활약은...


 중간중간 작가의 개인적인 생각이 드러나는 부분이 보이는데 좀 거슬리더군요.


 물론 글을 읽고 무언가를 깨닫는 것은 좋습니다만, 그게 라이트노벨이라서야...


 더군다나 라이트노벨로서의 재미는 거의 포기하다시피 하면서 그럴 필요가 있을까 하는 생각이...


 1권보다는 좀 더 라이트노벨다운 부분이 많아 졌습니다만, 여전히 재미없어요.


 이미 구입하기 시작한 거라 아마 3권도 구입할 것 같습니다만 고민스럽습니다.

Posted by 여울해달


 기 본 정 보

제   목

이단의 마왕과 리버레이터

장   르

판타지

글쓴이

임경배

그린이

JJ_1

펴낸곳

시드노벨

펴낸날

2013년 9월 1일

가   격

6,800원

비   고

 양판작가 임경배의 라이트노벨 데뷔작

초판 한정 확산성 밀리언 아서 특전 카드 시리얼 코드 동봉, 2중 표지


취향에 따른 주관적인 평가

그   림

★★
 로리풍의 표지도 마음에 들지 않지만, 대충 그린 듯한 내부 일러스트는 더 마음에 안든다. 무슨 순정만화도 아니고...

이야기

★★

 100년마다 부활하여 세상을 공포에 빠트리는 마왕. 하지만 시간과 문명의 발달은 인간에게 크나큰 힘을 주어 마왕퇴치를 한낱 학교숙제로 만들어 버린다. 그리고 영검사 칼스는 그 숙제를 해치우기 위해 미소녀 마왕 레이시의 목을 따려고 하는데...

감   상

- 라노벨의 뻔한 공식을 비틀려고 시도한 것은 높이 살만하지만, 시도만 했을 뿐.

- 쓸데 없이 쿨한 척, 시니컬한 척 하는 남자 주인공은 신선하다기 보다는 짜증난다는 느낌.

총   평

★★
 1세대 양판 작가의 라노벨 데뷔작. 재미없다. 아마도 확밀아 특전 코드가 아니었다면 판매량이 저조했을 것 같다. 졸작拙作

잡   담

카르세아린과 권왕전생으로 양판계에 이름이 알려진 임경배씨의 라노벨 데뷔작입니다.


 저는 작가의 글을 한번도 읽어본 적이 없으므로 선입견 없이 이야기를 할 수 있을지도 모르겠네요.^.^;


 사실 전혀 관심 없는 책이었는데 초인동맹에도 확밀아 코드가 동봉된 탓에 뒤늦게 게임을 하게 되었고, 마침 교보문고에 초판이 한권 남아 있길래 2권과 함께 구매했습니다.


 뭐 그런 건 차치하고 글 자체만 본다면... 재미 없어요.


 작가는 이 글에서 '라노벨의 뻔한 공식'을 비틀려고 한 것 같은데 오히려 그 시도가 마이너스 요소가 되었다고 할까요?


 장르소설에서 공식이라는 것이 괜히 존재하는 것이 아닌데, 그 공식을 파괴하겠다면 대체재로 그 이상의 재미를 주어야 하는데 이 글은 그것이 없습니다.


 그저 파괴에만 급급해서 장르 특유의 재미마저 같이 부서버렸다는 게 솔직한 감상입니다.


 오히려 충실히 공식을 따라가며 글을 썼으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이 드네요.

Posted by 여울해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