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 신세기 에반게리온 강철의 걸프렌드(新世紀エヴァンゲリオン 鋼鉄のガールフレンド)
장르 : 어드벤처
품번 : GS-9194
발매일 : 1998년 3월 26일
제작 : 가이낙스(Gainax)
발매 : 세가 엔터프라이시스(Sega Enterprises)
용량  : CD 2매
================================
1997년에 피씨용으로 발매되었던 '신세기 에반게리온 강철의 걸프렌드'의 세가새턴용 컨버전 게임입니다.

발매 당시 '키리시마 마나'라는 신캐릭터를 앞세워 대대적인 판촉전을 펼쳤으며 한창 에바가 인기몰이를 하던 시기라 이목을 끄는데는 성공했습니다.

하지만 정작 발매된 게임은 당시로서는 엄청난 고사양을 요구한대다 전형적인 마우스 클릭 어드벤처였고 게임시스템도 불편하기 그지 없어 대사 스킵 불가, 일직선 진행(마지막에 등장하는 세개의 선택지를 선택하는 것으로 엔딩이 바뀝니다.), 거기다 세이브와 로드 메뉴는 정해진 파트에서만 가능한 등 유저 편의를 배려한 흔적도 찾아 볼수 없었습니다.

피씨판은 디스크4장의 분량으로 국내에도 한글화되어 발매되기도 하였지만 국내판에서는 마지막 엔딩곡이 삭제되어 있습니다.(마나의 가슴노출 엔딩은 살아 있는데 말이죠.)

이후로 플스판과 새턴판도 발매가 되었는데 플스판은 동화상이 느려지거나 끊기고 로딩시간이 긴 것이 문제였고 반면 새턴판은 이런 문제점은 없었지만 플스판과 함께 마나의 가슴노출 엔딩이 삭제되어 있지요.

다만 게임성은 어떻든 그 세계관이나 캐릭터 자체는 상당한 인기를 끌어서 많은 2차 창작물(동인소설, 만화)이 등장하기도 했고 플스2와 PSP로도 2006년과 2009년에 게임이 발매되었습니다.

하나같이 평가는 좋지 않았지만 말이죠.^.^;

게임이라기보다는 디지털 코믹의 성격이 짙은 소프트라고 보면 되겠습니다.

Posted by 여울해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shinlucky.tistory.com BlogIcon 신럭키 2010.10.13 16: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건 정말 추억의 그 게임 ^_^;
    중학교때 친구네서 세가세턴을 했던 기억이 나는군요


제목 : 신세기 에반게리온(Neon Genesis Evangelion 2nd Impression)
장르 : 어드벤처
품번 : GS-9129
발매일 : 1997년 3월 7일
제작 / 발매 : 세가 엔터프라이시스(Sega Enterprises)
용량  : CD 1매(+ 싱글CD 1매)
==============================
◇ 그래픽
전작에 비해서 동영상도 새로 제작된 것이 많고 전투시의 3D폴리곤으로 제작된 에바나 사도의 표현도 당시 상황이나 새턴이라는 게임기 자체의 성능을 생각해 본다면 우수한 편입니다.

◆ 사운드
전작과 비교해서 크게 나아지지도 떨어지지도 않는 수준입니다만 전작과는 달리 오리지날 보컬이 2곡이 포함되어 있습니다.(마유미와 아스카의 솔로곡)

◇ 스토리
TV판 11사도전 이후의 오리지날 스토리.

◆ 시스템
전형적인 선택지형 일본식 어드벤처입니다.
텍스트는 일체 지원하지 않고 동영상으로만 진행되지요.
그러나 커맨드 선택식의 동영상 전투였던 전작에 비해서, 폴리곤으로 직접 전투를 벌이는 선택식 전투 방식이 변했고 이때의 싱크로율에 따라 스토리 분기가 갈리는 시스템을 채택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전작의 세이브 데이터가 있을 경우 스타트 버튼을 사용해 동영상의 스킵도 가능합니다.

◇ 잡설
지금은 쓰레기 게임 혹은 B급 게임의 대명사처럼 알려진 '2nd 임프레션' 입니다만 발매 당시에는 꽤나 좋은 평가를 얻었고, 판매량도 38만7천여장에 달해 역대 새턴 게임 판매량 9위에 랭크되어 있습니다.(새턴 최고의 RPG로 꼽히는 그랑디아가 34만여장으로 15위에 랭크 되어 있네요.)
물론 새턴이라는 게임기로만 나왔고 새턴이라는 게임기였기 때문에 가능한 판매량일지도 모르겠습니다만, 당시로서는 지금처럼 냄비받침 취급을 받을 정도는 아니었다는 거지요.
이후 다른 기종으로도 크게 인기를 끈 에반게리온 게임이 등장하지 않은 걸 보면 가장 잘 만든 에반게리온 게임일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나저나 아직까지 달성률이 87%밖에 되지 않는데... 이 이상 올릴 방법을 모르겠네요.
마유미 엔딩이나 아스카, 레이 엔딩 모두를 본 것 같은데 말이지요.

Posted by 여울해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제목 : 신세기 에반게리온(Neon Genesis Evangelion)
장르 : 어드벤처
품번 : GS-9149
발매일 : 1996년 3월 1일
제작 / 발매 : 세가 엔터프라이시스(Sega Enterprises)
용량  : CD 1매
==============================
◇ 그래픽
새턴이라는 게임기 자체가 3D와 동영상 처리가 부족한 탓도 있지만  당시의 기준으로 보더라도 플스1과 비교했을때 동영상의 화질이 상당히 떨어집니다.
'게임에 동영상 화질이 뭐 그리 중요한가'라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이 게임은...
선택지 이외의 텍스트는 하나도 없이 동영상으로만 진행되는 게임입니다.

◆ 사운드
전통적으로 음성표현에 있어서는 타 기종의 추적을 불허했던 세가와 새턴의 게임인 만큼 게임에 삽입된 BGM음질은 괜찮습니다.
거기다 추가된 오리지날 곡 '기적의 전사 에반게리온'도 좋은 퀄리티의 곡이고요.
다만 동영상 재생시의 대사 음질은 귀에 거슬리는 잡음이 많습니다.

◇ 스토리
TV판 11사도전 이후의 오리지날 스토리.

◆ 시스템
전형적인 선택지형 일본식 어드벤처입니다.
텍스트는 일체 지원하지 않고 동영상으로만 진행되지요.
다만 전투 시스템이 조금 난해한 편인데 익숙하지 않다면 한대도 때리지 못할 정도지만, 반대로 익숙해 진다면 한대도 맞지 않고 전투를 클리어 하는 것도 가능합니다.

◇ 잡설
1995년에 방영된 동명의 인기 애니메이션을 게임화한 작품입니다.
당시 발매된 대부분의 애니메이션 원작 캐릭터 게임이 그러하듯 이 작품 역시 게임성으로 승부를 하기 보다는 원작에 열광하는 팬들의 수집욕에 기대고 있습니다.
게임도 '어드벤쳐'라고는 하지만 다른 선택지형 어드벤쳐보다도 특별히 '본다'라는 느낌이 더 강하기 때문에 '선택형 애니메이션'이라고 보는 것이 적당할 듯 싶습니다.
이후 2004년 플스2용 '신세기 에반게리온2'가 발매되기 전까지는 새턴 / 플스1/ PC로 발매된 모든 게임이 팬들의 기대를 무참히 짓밟았기에 '에반게리온을 게임화한 것은 모두 쓰레기다'라는 속설을 낳기도 했지요.
하지만 이 속설은 우리나라에서만 나온게 아닐까 싶습니다.
대부분의 게이머들이 일본어를 하지 못하고 게임잡지의 공략에 의존하는 상황에서 텍스트가 주를 이루는 일본어 어드벤쳐가 인기를 끌기는 힘들고 거기다 이 작품은 텍스트 없이 일본어 풀음성으로만 진행되는 게임이니까요.
거기다 몇 번 되지 않는 전투 시스템도 익숙해지기 전까지는 엄청나게 난해한 편이라 얼마되지 않는 팬들이 떨어져 나가게 만들기에 부족함이 없었습니다.
당시 기준으로도 플스1에 비해서 확연히 떨어지는 동영상 화질에다가 한번 봤던 장면도 스킵이 되지 않고 클리어 후의 특전이라고는 사운드 테스트에 1곡이 추가되는 것밖에 없지만 드물게 풀음성이 지원이 되고 일본어 청해가 가능하다면 새로운 시나리오의 에반게리온을 즐길 수가 있게 됩니다.
실제 1회 플레이 타임도 전투를 제외한다면 25-30분 정도니 한마디로 게임보다는 비디오CD로써 더 가치가 있다고나 할까요?
이 작품은 절대 어렵지 않습니다.
다만 노가다를 요구할 뿐이지요.

Posted by 여울해달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작가 : Nac

◆ 번역 : 홍군승표(필명)

◇ 연재 사이트

- 원문 : http://home.att.ne.jp/theta/nac

- 번역 : http://hebikun.egloos.com

◆ 잡설
며칠 전 제네시스 큐(이하 제네큐)를 찾아 다니다가 홍군승표님의 블로그에서 발견한 에반게리온 팬픽션입니다.

대부분의 에반게리온 패러디물이 그러한 것처럼 주인공 이카리 신지가 서드 임팩트 이후 홀로된 세상에서 다시 시간을 역행하게 되어 과거를 바꾸어 간다는 내용인데 제네큐 못지 않게 몰입도가 높은 글입니다.

하지만 같은 소재를 다루고 있다고 하더라도 작가가 다른 만큼 차이점도 몇 가지가 있습니다.

첫째. 제네큐는 tv판 26화에서 짧게 등장했던 또하나의 가능성을 가진 세계관을 그대로 이어받아 tv판이나 극장판과 전혀 다른 학원물 같은 분위기로 이어지는 것에 반해서 세컨드 링(이하 세컨링)은 극장판 에어/진심을 그대에게의 세계관을 이어받아 tv판과 같은 여정을 걸어간다는 것입니다.

두번째. 제네큐가 신지를 둘러싸고 레이, 아스카, 미즈호(이건 오리지날 캐릭터)가 벌이는 4각관계가 이야기의 중심이라면 세컨링은 레이 올인으로 감정이 없던 레이가 신지와의 만남을 통해서 점점 변해가는 과정을 다루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하렘 설정의 제네큐가 더욱 마음에 들지만 세컨링 역시 재미있게 읽고 있습니다.

참고로 올해 7월 24일에 마지막으로 업데이트가 되었습니다.

개인적으로 19금 성향의 에반게리온 팬픽션을 번역한 적이 있는데...(물론 번역기를 돌린 수준이지만...)

글쓴이가 절필을 선언해서 많이 아쉬워 했던 기억이 납니다.

'소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도무문  (0) 2008.11.18
제마령  (0) 2008.10.05
[팬픽션] 세컨드 링(2nd RING)  (0) 2008.09.25
[팬픽션] 제네시스 Q(Genesis Q)  (0) 2008.09.24
제로~The Root~  (4) 2008.08.31
[한국] 임달영  (6) 2008.08.27
Posted by 여울해달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작가 : 成重貴幸(Nary)

◆ 번역 : 홍군승표(필명)

◇ 연재 사이트

- 원문 : http://www2.big.or.jp/~nary/shumi.html

- 번역 : http://hebikun.egloos.com

◆ 잡설
거의 10년 전인 1999년, 지금은 폐간된 '게임라인'이라는 잡지에서 우연히 알게된 소설입니다.

당시는 일본이나 우리나라나 할 것없이 에반게리온의 광풍이 한창 휘몰아치고 있을때였는데 이 작품 역시 그 인기에 편승해 당시 웹에 쏟아지기 시작한 수많은 에반게리온 팬픽션/패러디 소설 중 하나였습니다.

하지만 난립하는 인터넷 소설들 중에서도 특히 뛰어난 구성과 필력을 가진 몇 안되는 작품 중 하나로 손꼽혀 수많은 사람들에게 읽혀졌고 우리나라에서도 당시 나우누리에서 활동하던 '홍군승표'라는 닉네임을 가진 회원에 의해서 번역이 시작되어 그쪽 계열의 사람들에게는 상당한 인기를 끌었습니다.(아이디로 보건대 아마도 이름은 홍승표씨가 아닐까하고 추측됩니다.)

2004년 이후 작가의 개인사정으로 25화 파트 G에서 오랜동안 멈춰있었기 때문에 연재가 완전히 중단된 것으로 여겨지고 있었지만 며칠 전 문득 생각이 나서 인터넷을 검색을 했다가 2008년 6월 3일자로 업데이트 되어 있는 것을 확인하고는 얼마나 기뻤던지...

뭐 마지막으로 읽은 것이 4년전이라 이야기를 잊어버려서 처음부터 다시 읽어야 했지만...(생각보다 시간이 많이 걸렸습니다.)

그나저나 제목의 Q는 도대체 왜 들어간걸까요?

'소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마령  (0) 2008.10.05
[팬픽션] 세컨드 링(2nd RING)  (0) 2008.09.25
[팬픽션] 제네시스 Q(Genesis Q)  (0) 2008.09.24
제로~The Root~  (4) 2008.08.31
[한국] 임달영  (6) 2008.08.27
스타십 트루퍼스  (0) 2008.07.29
Posted by 여울해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