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일자로 방문자가 120,000만명을 넘었군요.

아무것도 없는 블로그에 도대체 사람들이 뭘로 검색해서 들어왔을까요?^.^a

여하튼 방문해 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합니다.^.^

추신 : 그나저나 이 글이 왜 IT카테고리의 새글에 올라가 있을까요.. ^.^?
Posted by 여울해달
소설은 생각대로 쓰여지지 않는... 아니 아직 시도조차 하지 못했는데...

어느덧 방문해 주신 분들은 11만명이 넘었습니다.

방문해 주신 모든 분들, 감사합니다.(_ _)
Posted by 여울해달
드디어 10만의 벽을 돌파해 버렸습니다.

하지만, 방문자 수가 늘어날수록 왠지 모르게 점점 자신감이 상실되네요.

원래 블로그의 개설 목적이었던 소설 연재는 시작도 못하고...

그래도, 방문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합니다.

지금부터는 하루에 소설 1장 쓰기 프로젝트를 가동하겠습니다!!!

지켜봐 주세요~~~
Posted by 여울해달
세상에 이런 일이~~~

이런 별볼일 없는 블로그에 9만명이나 방문해 주셨네요.

처음에 계획했던 소설연재 블로그는 흐지부지되고...

개인적인 잡담이나 올라오는 블로그가 되어버렸음에도...

많은 분들이 방문해 주셔서 몸둘 바를 모르겠습니다.

맨날 말로만 열심히 블로깅하겠다는 말도 식상하고...

초심으로 돌아가 본연의 목적인 자작 소설을 연재하는 블로그가 되도록 하겠습니다.

방문해 주신 분들, 감사합니다.(_ _)
Posted by 여울해달

인터넷을 끊어 블로깅을 하지 못한 사이에...

블로그를 방문해 주신분들이 80,000명을 넘었습니다.

볼것 하나 없는 블로그에 방문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Posted by 여울해달
앗! 하는 사이에 블로그를 방문해 주신 분이 7만명을 넘었습니다.

방문해 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 드립니다.^.^

그나저나 포스트의 질을 높여야 하는데 말이죠...

워낙 개인적인 취미만 다루고 있다보니...^.^a
Posted by 여울해달
매너리즘과 귀차니즘에 빠진 상태로 거의 블로그에서 손놓고 있습니다만...

그래도 방문해 주시는 분들이 계셔서, 어느틈엔가 60,000명을 돌파했네요.

방문해 주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_ _)
Posted by 여울해달
요즘엔 의욕이 떨어져서 한동안 블로깅을 하지 않았습니다만...

어쨌거나 방문자가 5만명을 돌파했습니다.

방문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_ _)

그나저나 방문자수의 압박에 오히려 더 블로깅을 못하는 듯 하기도 하고...^.^a
Posted by 여울해달
예, 30,000명 돌파의 자축글을 남긴 것이 한달이 채 되지 않았는데...

40,000명을 돌파했습니다.

볼 것도 없는 블로그에 왜 이렇게 많이 방문을 해주신 것인지...^.^

방문자 분들께 좀더 유용한 블로그가 되었으면 좋겠는데 말이지요.

한달전에도 이렇게 이야기 했지만...

양질의 블로깅을 하기 위해서 더욱 노력하겠습니다.^.^a
Posted by 여울해달
어쩌다보니 블로그 방문자가 30,000명을 돌파했습니다.

10,000명이 넘어서는 것은 정말 오랜 시간이 걸렸는데, 20,000명이 돌파된것은 인식도 하지 못한 사이에 오늘 정신을 차려보니 30,000명 돌파...

시사나 사회문제가 아니라, 마이너 장르로 분류되는 것들을 주로 다루다보니 방문자수에 비해서 반응은 거의 없군요.

원래는 자작소설을 올려서 인기 블로거가 되어보려는 거창한 계획이 있었지만, 어쩌다보니 개인의 자료창고 용도의 블로그가 되어 버렸네요.

여하튼 좀 더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고나 할까요.

앞으로 열심히 블로깅을 해야 겠습니다.^.^
Posted by 여울해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