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출처는 인터파크 도서(http://book.interpark.com/product/BookDisplay.do?_method=detail&sc.shopNo=0000400000&sc.prdNo=218963495&bid1=search&bid2=product&bid3=img&bid4=001)

잠시 침묵...-_-;;;


그림체 자체는 나쁘지 않습니다.


솔직히 이정도 그림체라면 클램프의 일러스트보다 훨씬 낫다고 생각해요.


하지만 문제는 작중 인물의 개성을 전혀 살려내지 못했다는 겁니다.


특히나 대학생임에도 일본교복을 입고 있는 둘째 쓰즈쿠나 모히칸 양아치가 되어버린 셋째 오와루는...T.T


일러스트레이터가 책을 읽어보기나 한건지 의문이 드네요.


거기다 유치한 영문제목에 더해 제목에 사용된 폰트는 이뭐ㅂ...


아마추어가 디자인 한 것도 아닐텐데...-_-;;;


그리고 출판사인 소미미디어의 네이버카페에 이에 대해 항의(?)하는 글이 올라왔는데 거기에 달린 답변도 가관입니다.


(이보시오, 출판사 양반. 당신들이 원저작권자에게 검수받은게 문제가 아니라, 책을 구입할 독자들이 거부감을 느낀다잖소.)


사실 아마노 요시타카씨가 맡은 창룡전의 초기 일러스트는 지금에 와서 그다지 먹힐거라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


그렇지만, 재출간되는 이 책을 과연 누가 구입하게 될까요?


아마도 구판과 구구판을 12권까지 샀다가 연중, 절판 콤보에 좌절한 예전 독자들이 초기 수요의 대부분을 차지할텐데, 과연 20대말 30대 초중반의 독자들에게 먹힐거라고 생각한 걸까요?


그리고 어제 올라온 공지...



왠지 이런 장면을 2~3년 전에도 본 것 같은데 말입니다.


그때도 같은 작가의 작품을, 같은 번역가가 담당했던 것 같은 데자부가...^.^;


그 '부득이'한 사정이 표지와 삽화에 관련된 것이면 좋겠네요.


비단 출판 뿐 아니라, 근 몇년 사이에 구매력이 있는 30대(주로 오덕들)를 노리는 상품들이 늘어났습니다.


추억팔이를 하지 말라는 소리가 아니라, 추억팔이를 하려면 제대로 하라는 말을 하고 싶네요.


정작 구매층이 거부하는 추억의 재현이라면 안하느니만 못하니 말입니다.


'소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잡설] 창룡전의 재출간, 그리고 표지... 출판사가 책 팔기 싫구나.  (0) 2014.06.26
존 카터  (0) 2013.04.18
본삼국지11~<삼국지>관직사전, 인명사전~  (0) 2013.02.15
황석영 삼국지  (0) 2013.01.12
반삼국지  (2) 2013.01.01
혹성 탈출  (0) 2012.11.25
Posted by 여울해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