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경일'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08.08.06 소마신화전기 (4)
  2. 2008.06.21 [한국] 양경일(梁慶一)
  3. 2008.06.03 좀비헌터

소마신화전기

만화 2008.08.06 10:01


◆ 작가 : 양경일

◇ 연재 : 1993년 - 1997년, 주간 '소년 챔프'

◆ 분량 : 전 15권(完)

◇ 출판사 : 도서출판 대원

◆ 출판일 : 1994년 4월 28일(초판)

◇ 가격 : 권당 2,500원

◆ 내용

이야기는 주인공인 소마가 천계에서 최고의 검들 중 하나인 천왕신검을 훔쳐내면서 시작됩니다.

얼마남지 않은 천계의 수명을 느낀 천계의 왕은 자신의 딸인 아루미를 소마와 함께 지상계로 내려보내고, 뒤이어 천계는 마계에 의해 멸망하게 됩니다.

소마는 자신을 따라 내려온 아루미를 보호하면서 천왕신검이 이끄는대로 갈라진 4개의 검 조각을 찾는 여행을 시작하고, 뒤이어 여러 동료들을 만나면서 조금씩 성장해 갑니다.

이 와중에 처음부터 천왕신검의 뒤를 쫒던 마계의 세력과 동방에서온 제 3세력이 가세하면서 이야기는 복잡하게 전개됩니다.

◇ 잡설

일본에서 연재한 신암행어사가 크게 성공한 이후, 현재 버닝 헬이라는 작품으로 활동하고 있는 양경일씨의 데뷔작입니다.

1993년 연재를 시작해서 1997년에 연재가 종료될 때까지 대한민국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끈 만화죠.

기본 바탕은 무협물이지만 중간 중간에 판타지의 요소와 느낌을 삽입하여 독특한 분위기를 연출했던 소마신화전기는 국내 최초로 퓨전 판타지 장르를 시도한 작품이 아닌가하고 개인적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처음 소마신화전기가 나왔을때 사람들은 이제까지 없던 새로운 스타일, 특히 일본식 그림체에 열광했지요.

이야기 자체는 무협지의 기본공식을 그대로 따르고 있으니 그렇게 우수하거나 특별할 것까지는 없었지만, 당시의 주 독자층이 아직 무협지를 접하기 전인 초/중등학생이었음을 생각해본다면 그들에게 나름대로 신선한 충격을 주었을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양경일씨의 최고 강점으로 평가되는 그림체는 회를 거듭하고 단행본이 찍혀 나올수록 더욱 발전하면서 빛을 발했습니다.

코믹풍의 그림체나 극화풍의 그림체에만 익숙한 독자들에게 일본식의 눈이 크고 입이 작으며 날카로운 선을 가진 주인공 캐릭터는 전혀 새로운 모습으로 다가왔지요.

이렇듯 독자들의 열렬한 지지와 뒤에 등장하게 되는 만화들에 크게 영향을 준 소마신화전기였지만 아쉽게도 이야기를 완결하지 못하고 어정쩡하게 끝나게 됩니다.

물론 4년의 연재기간, 15권의 단행본이 당시로써는 결코 적은 분량이 아니었지만 새로운 이야기가 시작되려한다는 뉘앙스만 풍기고서는 연재를 종료해 버린것은 많은 독자들에게 아쉬움을 주기에 충분했습니다.

시나리오 작가와 양경일씨 사이에 의견대립이 있어서 결별했다는 이야기가 가장 신빙성있게 알려져 있지만 작가가 그에 대해 아무 말 없었으니 그 사정은 두사람 외에는 아무도 모릅니다.

그리고 이 작품으로 인해 '양경일의 만화는 제대로 종결되는게 없다'는 세간의 평판을 처음으로 듣게 됩니다.

사실 이후에도 양경일씨는 일본작가와의 합작 혹은 윤인완씨와 공동으로 몇 편의 작품을 선보이게 되지만 제대로 완결이 된 것은 일본에서 연재했던 신암행어사가 처음이었습니다.

미완결이라는 치명적인 약점에도 불구하고 몇 해가 지나도 그 인기는 여전해서(지금은 많이 꺾였습니다.) 2004년에는 10권 분량으로 애장판이라는 이름 아래 재출판되기도 했습니다.


'만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로~시작의 관~  (0) 2008.08.07
팔용신전설 Plus  (0) 2008.08.06
소마신화전기  (4) 2008.08.06
[한국] 양경일(梁慶一)  (0) 2008.06.21
[한국] 박성우(朴晟佑)  (0) 2008.06.16
좀비헌터  (0) 2008.06.03
Posted by 여울해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태웅 2008.09.30 01: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정쩡한 결말이 아니라고 생각해요

    영화용어로보면 결말부분은 ' 열린 엔딩 ' 이라고 볼 수있죠

    생각의 여지를 남기면서 끝나는 건 반지의 제왕 1편과 유사하다고 생각이 들구요

    소마신화전기는 우리나라에서 꼭 영화로 제작되길 바라지만

    아직까지 우리나라는 퓨전장르를 만들수있을만한 감독이 존재하질 않죠

    꽤 뛰어난 작품성있는 만화라고 생각듭니다

    • Favicon of https://haedal.tistory.com BlogIcon 여울해달 2008.09.30 12: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열린 엔딩이라는 것은 작가가 의도한 것인가 의도하지 않은 가에 따라서 결정되는 것이라고 생각하는데, 소마신화전기의 경우에는 열린 엔딩을 위해서 만들었다는 생각보다는 주변환경 때문에 어쩔수 없이 선택했다는 느낌이 강하지요. 무엇보다 소마신화전기는 이야기가 본격적으로 클라이막스에 오르려는 시점에서 끊어져 버렸으니까요.

  2. Favicon of https://www.redmato.com BlogIcon 호련 2009.03.08 11: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아일랜드도..어정쩡한 결말이긴했죠...ㅠ.ㅠ 미완결은 너무 싫어요 싫어!!ㅋ

출처 : Daum
◇ 생년월일 : 1970년 3월 26

◆ 출신지 : 인천광역시

◇ 취미 : 비디오 게임, 요리, 홍콩 무협 영화와 줄리아 로버츠가 나오는 영화보기

◆ 데뷔 : 1993년 소년 챔프 소마신화전기

◇ 작품 : 소마신화전기(1993년 소년 챔프 연재, 전15권 미완)
             아일랜드(1997년 영챔프 연재, 전7권 미완)
             좀비헌터(1997년 일본 코믹 빔 연재, 전4권 미완)
             신 암행어사(2001년 일본 선데이GX 연재, 전17권 완결)
             김광석 프로젝트 스무살(2003년 단행본 참여, 전1권 완결)
             데자-부(2004년 단행본 중 봄, 전1권 완결)
             Let's Bible(2005년 영 강강 연재, 단편)
             버닝 헬 - 대초열지옥(2008년 일본 빅 코믹 스피릿츠 연재중)

◆ 잡설
 이전에 소개한 만화가 박성우씨와 동 시기에, 1993년에 아이큐 점프의 라이벌 잡지인 소년 챔프로 데뷔하여 국내에 판타지 붐을 일으키 또 한사람의 만화가다.
양인철씨와 김지원씨의 문하생으로 만화계에 입문했고, 그러던 중에 스토리 작가인 황용수씨를 만나서 작업한 데뷔작 소마신화전기는, 기존의 다른 소년지 만화가들에 비해서 한층 더 일본풍에 가까운 그림체로 많은 독자들에게 어필했다.
무협을 기본 베이스로 깔고 판타지의 요소를 가미한 소마신화전기는 당시 중/고생들에게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고, 박성우의 팔용신전설과 함께 '대한민국에서도 이런 그림체를 가진 만화가 나올 수 있구나'하는 신선한 충격을 주었다.
그 뒤에 아일랜드라는 작품을 선보이면서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작화실력으로 국내에서 인기행진을 계속 이어갔고, 이 인기를 기반으로 일본 잡지에 연재물을 게재하는 쾌거를 이루었다.
만화왕국인 일본에서도 그의 뛰어난 작화력을 인정받아, 아스키라는 군소 출판사에서 메이저 출판사인 소학관의 스카웃 제의를 받게 되고, 일본에서 그의 입지를 다지게 해 준 최고의 히트작, 신암행어사를 연재하기에 이르렀다.

 하지만, 그의 작품을 보면 알 수 있듯이, 4편의 장편 연재물 중 제대로 완결이 된 것은 일본에서 연재하고 국내로 수입해 온 신암행어사가 유일하다.
소마신화전기 같은 경우에는 3부작 완결이라고는 하지만, 실제로 이야기가 완결된 것이 아니라, 스토리 작가와의 불협화음(이라고 알려져 있다.)으로 어쩔수 없이 그 부분에서 끝내 버린 것이고, 아일랜드의 경우에는 오랜 기간 손발을  맞춰오고 있던 스토리 작가 윤인완과의 첫 작품인데, 특별한 이유없이 어정쩡한 부분에서 연재를 종료해 버렸다.
일본 진출작인 좀비헌터 역시, 원작자이자 스토리 작가인 히라이 마사카즈옹과의 불화로 이야기 전개 부분에서 연재가 종료되어 버렸다.
연재 작품의 대부분이 흐지부지하게 끝나거나, 연재가 중단되어 버린 덕에 "양경일의 만화는 용두사미", 혹은 "제대로 된 완결을 보지 못한다"라는 인식이 박히게 되어 버렸다.
이것은 양경일씨의 문제라기보다도 스토리 작가의 문제라고 할 수 있지만 말이다.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이제는 양경일씨가 슬슬 윤인완씨와 결별하고 새로운 스토리 작가를 만나는게 어떨까 싶다. 윤인완씨의 글은 한국적인 소재를 외국에도 먹힐 수 있도록 가공한 설정이 매력적이지만, 이야기 자체는 재미가 없다. 물론 아일랜드 당시의 글은 정말 획기적이었지만, 그때가 정점이었던 듯, 그 이후로는 시작할 때의 스케일은 크지만, 이야기의 완급조절과 마무리하는 능력이 부족하다고나 할까, 윤인완씨의 이야기가 만화를 이끌어 가는 것이 아니라, 양경일씨의 작화에 압도당해 이야기가 끌려가는 느낌이 많이 든다. 명작이라고 불리는 슬램덩크나, 세계적인 히트를 기록한 드래곤볼처럼 다음 편을 기다리게 하는 흡입력과 매력은 부족하다는 것이다.
일본쪽에서 윤인완씨보다 더 능력있는 스토리 작가를 만난다면, 양경일씨는 오바타 타케시(고스트 바둑왕, 데스노트)이상으로 유명하고 히트할 수 있는 만화가가 될 수 있을것이라 생각한다.

그리고, 정말 잡설인데...
양경일씨가 한국 출신의 만화가임에도 불구하고, 어째서 일본쪽 웹에서 더 많은 정보를 얻을 수 있었는지 모르겠다.
한국 웹에서는 출생년도와 작품명 정도만 찾을 수 있는게 전부였다.
이게 우리나라에서 만화가가 차지하고 있는 위치인가 하는 생각이 들어서 좀 씁쓸하기도 했다.

'만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팔용신전설 Plus  (0) 2008.08.06
소마신화전기  (4) 2008.08.06
[한국] 양경일(梁慶一)  (0) 2008.06.21
[한국] 박성우(朴晟佑)  (0) 2008.06.16
좀비헌터  (0) 2008.06.03
팔용신전설 Classic  (0) 2008.05.17
Posted by 여울해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좀비헌터

만화 2008.06.03 16:49


◆ 작가 : 양경일

◇ 연재 : 1998년 7월 월간 '코믹 빔'(일본) / 1999년 7월, 격주간 '영 챔프'

◆ 분량 : 전 4권(미완)

◇ 출판사 : 도서출판 대원

◆ 출판일 : 2000년 5월 25일(초판)

◇ 가격 : 권당 3,500원

◆ 내용

이야기는 일본의 한 레이서가 죽음의 섬으로 끌려가서 갖은 고난 끝에 인간병기로 개조되어 세계를 잠식해오는 외계생명체(좀비)를 사냥한다는 것으로 시작됩니다.

◇ 잡설

1990년대 후반.

국내에서 박성우씨와 함께 국내 판타지 만화계를 이끌어 가던 만화가 양경일씨의 일본 진출작으로, <소마신화전기>와 <아일랜드>를 통해서 해외 진출의 가능성을 인정받은 작가가 일본의 유명 소설가 겸 스토리 작가 히라이 카즈마사(대표작<에이트맨><환마대전>등)의 3권 짜리 연작소설을 일본의 월간 만화잡지 코믹 빔(ビ-ム)에 <사령사냥(死靈狩り)>이라는 제목으로 연재한 작품입니다.

국내에서 절대적인 지지를 받고 있던 양경일씨의 작품이어서 그랬는지는 몰라도 당시에는 일본에서 엄청난 인기를 끌고 있는 것처럼 소개가 되었지요.

하지만 실상은 군소 출판사(아스키, 현재의 엔터브레인으로 게임 잡지쪽에서는 '월간 패미통'으로 높은 인지도를 가지고 있고 자사의 이름으로 게임도 발매하지만 만화 출판 쪽으로는 이름이 알려지지 않았습니다.)의 잡지에 연재되는 '볼 만한' 작품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었습니다.

참고로 이번 달 코믹 빔의 표지는 대제의 검이라는 작품이 차지했는데 이게 도해(渡海)라는 필명을 가진 한국 만화가가 그린 작품이라는군요.

스토리는 유메마쿠라 바쿠(대표작<음양사><제마령>)

여하튼 1998년에 연재를 시작한 이 만화는 1999년에 국내의 만화잡지 영챔프에 역수입되어 연재를 시작했고 일본에서와는 달리 양경일이라는 이름 덕분에 상당한 인기를 끌었습니다.

그런데 이걸로 끝입니다.

단행본 1권에서 2권 중반까지가 죽음의 섬에서 벌어지는 일들이고, 중반 이후부터 죽음의 섬에서 살아나온 주인공이 좀비헌터로 각성하면서 좀비들을 잡아 죽이기 시작하는데...

아무리 읽어봐도 아직 전개부인데 에피소드 2개를 겨우 끝내고 뭔가 있어보이는 3번째 에피소드가 시작되는 부분에서 이야기가 끝나버립니다.

대략 전경으로 복무하면서 막 일경을 달 때 쯤이었던 걸로 기억하는데 외박 나와서 4권을 읽고 5권을 기다리다가 전역해 버렸지요.-_-a

4권으로 연재가 중단되어 버린 것에 대해서는 스토리 작가가 죽어서 그렇게 되었다는 소리도 돌았는데, 나중에 들은 바로는 히라이 옹(38년 생이다.)과 양경일씨의 의견 차이가 너무 심해서 서로가 손을 놔버렸다고 합니다.

하지만 이것 역시 웹을 돌아다니다가 주워 들은 소리라서 정확한지는 잘 모르겠네요.

때문에 '양경일의 만화는 제대로 끝을 내는 것이 없다.'라는 항간에 떠돌던 말이 정설처럼 굳어져 버렸지만, 당시 그의 그림체를 눈여겨 본 소학관 쪽이 양경일에게 손을 내밀어 차기작인 <신암행어사>를 일본에서 연재하게 되는 발판이 되어 주기도 했습니다.


'만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팔용신전설 Plus  (0) 2008.08.06
소마신화전기  (4) 2008.08.06
[한국] 양경일(梁慶一)  (0) 2008.06.21
[한국] 박성우(朴晟佑)  (0) 2008.06.16
좀비헌터  (0) 2008.06.03
팔용신전설 Classic  (0) 2008.05.17
Posted by 여울해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