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 스카드 잼 - 정령석의 구애(Scarred Gem)

장르 : 연애 시뮬레이션

발매일 : 2001년 11월 21일

제작 : 아트림 미디어(Artlim Media)

발매 : 이소프넷(eSofnet)

용량  : CD 2매

==============================

플러스제로라는 게임으로 업계에 성공적으로 안착한 아트림 미디어의 제3작입니다.

지금봐도 어색하지 않은 캐릭터 디자인과 소설가 임달영씨의 시나리오, 그리고 호화 성우진이 한데 엮여 꽤나 괜찮은 물건을 완성했습니다.

거기다 13명이라는 엄청난 수의 공략 대상 캐릭터들을 준비해서 어떤 남자가 플레이해도 자신의 취향에 부합하는 여성을 발견할 수 있도록 한 점도 당시로서는 엄청난 장점 중 하나였습니다.

기본적으로는 일반적인 연애 시뮬레이션의 시스템을 그대로 답습하고 있습니다만 스카드 잼만의 특징이라고 한다면 정령과 정령석의 존재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정령은 게임내에서 플레이어가 도중에 헤매지 않도록 각종 어드바이스를 해주는 역할을 하고 있고, 정령석의 경우에는 플레이어와 인연이 있는 캐릭터가 맵상에 있을 경우에 빛을 발하거나 해서 위치와 행동을 파악할 수 있도록 해 주는 역할을 합니다.

그리고 각인(선악)시스템이라는 것도 탑재하고 있는데 플레이어의 행동이 선하냐 악하냐에 따라서 관련되는 캐릭터가 변하는 것으로 당시로서는, 아니 지금의 미연시 게임을 봐도 상당히 독특한 점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하지만 위의 몇가지 특징을 제외하고는 당시에 난무하던 일본제 연애시뮬레이션 게임과 크게 다를바가 없었기 때문에 한국산 게임이라는 점을 제외한다면 특별히 관심을 끌만한 요소가 없었던 것도 사실입니다.

이 작품을 마지막으로 아트림 미디어는 활동 무대를 일본으로 옮기게 됩니다.

불법복제가 본격화 되기 시작하던 시기라 판매량의 급감도 한 원인이 되었을 것이고 국내에서 연애 시뮬레이션 장르의 인기가 크지 않았던 것도 원인이었던 듯 합니다.

사실 연애 시뮬레이션이라면 국내에서는 소수의 하는 사람만 하는 장르였던 데다가 일본 게임의 영향으로 대부분의 게이머들이 마지막에는 반드시 섹스신이 있어야 된다고 생각하던 시기였기에 라이트 유저와 코어 유저 둘다를 잡지 못했지요.

일본으로 넘어간 이후에도 3편의 게임을 더 발매했으나 '스토리는 괜찮으나 나머지는 별볼일 없다'는 평가를 받으며 조용히 수면아래로 가라 앉았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아트림 미디어의 게임을 전부 가지고 있기에 차기작이 나와줬으면 하는 바램입니다만, 라이트 노벨과 만화 시나리오에 올인하고 있는 아트림의 사장 임달영씨의 행보로 보아 앞으로도 아트림 미디어의 게임을 만나는 것은 거의 불가능한 일 일듯 싶습니다.
Posted by 여울해달



티스토리 툴바